Business
New WoW expansion pack to be released on September amid uncertainty over its publisher
Published : Jul 26, 2012 - 16:07
Updated : Jul 26, 2012 - 17:15
A screenshot of Wow's new expansion pack "Mists of Pandaria" (Blizzard Entertainment)

A new expansion pack of the online role-playing game World of Warcraft will be released on Sept. 25, according to the Blizzard Entertainment website.

Blizzard is both the developer and publisher of World of Warcraft and its expansion packs.

World of Warcraft is one of the most popular subscription-based massively multiplayer online role-playing games in the world, and the new expansion pack, titled “Mists of Pandaria,” will be the fourth extension to the game, following its predecessors: "The Burning Crusade," "Wrath of the Lich King" and "Cataclysm."

The Mists of Pandaria update will allow players to explore the ancient continent of Pandaria, offering a new race and new jobs, as well as new martial arts skills.

Activision Blizzard, the holding company of Blizzard Entertainment, reported that the title had 10.2 million subscribers at the end of March globally, down from more than 12 million in 2010.

U.S. digital media expert Ed Barton said in an interview with BBC that the new expansion pack will help the game retain its subscribers though it lost some in recent years as strong rival titles like EA’s heavily-invested Star Wars: The Old Republic has been released.

However, Activision Blizzard’s future is uncertain as its majority shareholder Vivendi, a French media group, has reportedly hired two investment banks to sell its 60 percent stake in the business.

Conglomerates like Microsoft, Apple, Facebook, and Chinese Internet company Tencent were referred to as prospective buyers, but none of them were willing to pay $10 billion for the stake.


The Korea Herald
(khnews@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WoW확장팩 9월 출시! 블리자드는 어디로

온라인 롤플레잉 게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이하 WoW)의 새 확장팩이 9월 25일 출시된다고 블리자드 코리아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는 출시된 지 8년이 지난 지금도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온라인 게임 가운데 하나로 꼽히고 있으며, 이번 신작 확장팩 “판다리아의 안개”는 전작 “불타는 성전”, “리치왕의 분노”, “대격변”에 이은 네 번째 작품이다.

이번 확장팩에는 새로운 대륙인 판다리아가 공개되며 새로운 팬더 종족인 “판다렌”과 신규 직업인 “수도사” 등이 추가된다.

블리자드 코리아의 모회사인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지난 3월 기준 전세계 약 1,020만 명의 사용자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를 즐기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디지털 미디어 전문가 에드 바튼(Ed Barton)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가 이번 신규 확장팩을 통해 최근 EA의 스타워즈 구공화국 온라인 등과 같은 대작들의 잇따른 출시로 잃었던 예전 인기를 다시 구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대주주인 프랑스 미디어 그룹 비방디(Vivendi)가 지분의 60%를 매각하고자 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페이스북을 비롯해 중국의 텐센트와 같은 대기업들이 매입 의사를 밝혔으나 이들 중 어느 기업도 100억 달러에 달하는 대금을 지불할 용의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비방디는 그 가격을 낮추어서라도 본사의 부실한 실적을 벌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아헤럴드)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