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SK chairman summoned over suspected embezzlement
By
Published : Dec 19, 2011 - 10:25
Updated : Dec 19, 2011 - 11:42

SK Group's chairman appeared before prosecutors Monday morning to be grilled over suspicions that he embezzled a massive amount of group funds in collusion with his younger brother.

Chey Tae-won entered the prosecutors' office in southern Seoul around 9:25 a.m., after getting the notice of the summons by prosecutors on Friday.

Chey, 50, is suspected of misappropriating part of a 280 billion won (US$241.9 million) investment fund set aside by 18 affiliates of the country's third-largest business group.

Prosecutors questioned Chey's younger brother Jae-won twice earlier this month on suspicion that the younger Chey masterminded the embezzlement scheme to cover nearly 300 billion won in futures investment losses incurred by the chairman.

The prosecution is believed to have found that former SK Group executive Kim Jun-hong misappropriated nearly 100 billion won out of the 280 billion won SK Group investment fund deposited at Benex Investment, which Kim now heads. He was indicted on embezzlement charges earlier this month.

About 50 billion won of the misappropriated funds were diverted to another former SK Group executive who manages stock futures investment for Chairman Chey, prosecutors said.

During the interrogation, Chey will be mainly questioned on whether he was aware of the alleged embezzlement or he played a role in it, prosecutors said. (Yonhap News)

 

<한글 기사>

SK회장 檢출석…횡령가담 추궁

"심려끼쳐 죄송, 의혹과 오해 성실히 설명하겠다"

SK그룹 총수 일가의 횡령 및 선물투자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이중희 부장검사)는 19일 최태원(51) SK그룹 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SK그룹 총수가 검찰에 소환된 것은 지난 2004년 1월 당시 손길승 회장 이후 7년 11개월여 만이다. 2003년 2월 이후 8년여 만에 다시 검찰에 나온 최 회장은 개인적으로 생애 네 번째 검찰 조사를 받는다.

최 회장은 이날 오전 9시25분 서초동 서울검찰청사에 출두했다.

최 회장은 '횡령 과정에 개입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개인적인 사안 때문에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저를 둘러싼 의혹과 오해가 있는 것으로 생각되는 데 가능하면 성실히 설명하겠다"고 답했다.

최 회장은 8년 만의 검찰 소환에 대한 소감을 묻자 소리를 내서 웃은 뒤 곧바로 변호인과 함께 조사실로 향했다.

최 회장은 창업투자사 베넥스인베스트먼트에 투자된 SK 계열사 자금을 돈세탁을 거쳐 횡령하거나 선물투자 손실보전에 전용하는 과정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최 회장을 상대로 베넥스에 투자된 그룹 계열사 자금을 선물투자 또는 손실보전 용도로 전용하는 과정에서 지시를 하거나 사전 보고를 받았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다.

검찰은 동생인 최재원(48) SK그룹 수석부회장이 투자금 횡령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최 회장의 지시 등 개입 가능성에도 의심을 두고 있다.

앞서 검찰은 베넥스 대표 김준홍(46.구속기소)씨가 SK그룹 18개 계열사의  베넥 스 펀드 투자금 2천800억원 중 SK텔레콤 등 계열사 5곳의 펀드 출자 예수금 992억원 을 전용한 사실을 파악했다.

이 중 497억원이 최 회장의 선물투자를 맡아온 SK해운 고문 출신 김원홍(50.해 외체류)씨에게 빼돌려진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김준홍 대표가 실행한 일련의 횡령 과정을 최 회장이 인지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앞서 최 부회장은 지난 1일과 7일 두 차례에 걸쳐 검찰 조사를 받았으며, 1차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으나 2차 조사에서는 일부 혐의를 시인했다.

검찰은 최 회장에 대한 조사를 끝낸 뒤 최 회장 형제에 대한 사법처리 수위를 결정하는 것으로 이번 사건을 사실상 마무리할 방침이다.

최 회장은 SK㈜ 대표이사 회장이던 지난 2003년 1조5천억원대 분식회계를 한 혐의 등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구속기소돼 실형을 받았고, 2008년 대법원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이 확정된 뒤 그해 8•15 특별사면을 받았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