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판
미국 등 주요 대사관, 한국 정부에 “해외 접종 완료 외국인에 백신 패스 인정" 촉구
Published : Dec 7, 2021 - 17:37
Updated : Dec 8, 2021 - 16:15
주한미국대사관은 7일 화요일 오후 해외백신접종완료 외국인을 긴급히 인증하도록 한국정부에 촉구했다. (출처: 주한미국대사관 트위터)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의 주한 대사관이 7일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해외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들에게 백신 패스 혜택을 인정해줄 것을 한국 정부에 촉구했다.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인도 총 6개국 대사관은 트위터 공식 계정에 같은 내용의 트윗을 일제히 올리며 “(외국인들도) 해외에서 접종을 완료한 한국인들과 마찬가지로 똑같이 공공시설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합니다” 라고 주장했다.

같은 날 오후 주한유럽연합대표부와 아일랜드, 프랑스, 이탈리아 대사관도 비슷한 내용의 트윗으로 정부의 현 백신 패스 정책에 우려를 표명했다.

여러 대사관이 이 같은 공동 성명 성격의 트윗을 올린 것은 이례적으로, 한국 정부에 대한 공개적 압박 조치로 해석되고 있다.

정부는 6일부터 방역 패스 의무 적용 시설을 기존 유흥 시설, 실내 체육 시설에서 식당, 카페, 영화관등으로 늘렸다. 방역 패스 적용 시설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쿠브(COOV 전자예방접종증명) 앱이나 이와 연동된 카카오, 네이버 등을 통해 발급된 증명서로 백신 접종 사실을 인증 받아야 한다.

한국인이 해외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경우, 지난 10월 중순부터 해외 백신 기록을 쿠브 앱에 등록하고, 국내 접종자와 동일한 인센티브를 받을 수는 길이 열렸으나, 같은 입장에 처한 대다수의 외국인들은 백신 이력을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정부의 백신 패스 정책이 외국인들을 차별한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 대사은 지금까지 한국의 대응이 “실망스럽고” “불만스럽다”고 전했다.

미국 대사관은 공식 웹사이트에서 미국에서 접종 완료한 미국인들이 한국에서 백신접종 인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한국 정부의 “차별적인 정책”이라 표현하고 있다.

앞서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즈 주한 유럽연합 대사도 25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지침에 차별적 성격이 있다고 말했다.

코리아 헤럴드 임현수 기자 (hyunsu@heraldcorp.com)

[관련 영문 기사]

Seoul agrees to accept foreign vaccination records

By Yim Hyun-su

South Korea is devising a system to accept foreigners’ overseas vaccination records, a government official confirmed to The Korea Herald on Tuesday.

“We’re drafting a ‘vaccine status form’ for foreign nationals vaccinated abroad,” an official at the Korea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gency said.

The plan will leave more people in the country eligible for booster shots, with more details to be announced Thursday, the official added.

The comments came just hours after a group of embassies, led by the US, urged the Korean government to take urgent action to recognize foreign residents’ overseas vaccination records.

In a joint statement issued via Twitter, the missions stressed, “They should have same access rights to public facilities as those Korean nationals fully vaccinated overseas.”

The six embassies that posted the same tweet are the US, the United Kingdom, Australia, Canada, New Zealand and India.

In separate tweets later on Tuesday, some EU member states joined them in calling for “urgent action” on the issue from the Korean government. These included France, Italy and Ireland, alongside the Delegation of the European Union.

It is rare for embassies to forge a united front and publicly voice their concerns about a host government’s policy.

Foreign nationals who have completed inoculation overseas are unable to register their vaccination history with the Korean authorities. While this has been a source of complaints for months now, recent updates to the vaccine pass system in Korea have added urgency to the issue.

As foreign vaccinations are not recognized for non-Korean nationals, they are ineligible for vaccine passes. Without them, they are not allowed in cafes, restaurants, libraries or cinemas under a new rule that came into effect Monday.

The US Embassy, on its official website, describes the situation as “discriminatory” and says it brings “undue hardship to US citizens vaccinated outside Korea.”

So far, the local authorities’ response largely centered on the difficulty of verifying vaccine records from foreign countries.

But in late October, they allowed Korean nationals vaccinated abroad to submit foreign vaccination certificates and be recognized as vaccinated just like those who received their shots at home. Foreign nationals vaccinated abroad have not been allowed access to the same process.

“We’ll continue to seek a satisfactory response on this question. Disappointing and frustrating that none has so far been forthcoming,” UK Ambassador Simon Smith said in a separate tweet Tuesday.

Australian Ambassador Catherine Raper said the Australian Embassy has asked the Korean government for the urgent recognition of foreign nationals who have received their shots overseas.

(hyunsu@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