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Apple to pay Swiss for copying clock
Published : Oct 15, 2012 - 17:25
Updated : Oct 15, 2012 - 17:27

Apple's iOS 6 app on the left, the Swiss Federal Railways SBB clock on the right. (UPI)




Apple, which has spent a fair amount of time in courts over copyright issues, says it will pay up rather than contest a claim it copied an iconic Swiss clock.

Swiss railway operator SBB took the California company to task last month for allegedly copying its famously accurate rail station clocks for the design of iOS 6's Clock app.

Rather than contest the allegation Apple has agreed to pay up and license the design from SBB, theregister.co.uk reported Friday.

The clock face was designed for the SBB in 1944 by engineer and designer Hans Hilfiker, and the railway owns the rights to the design, which it says is "a symbol of innovation and reliability is an important identifying feature of the SBB and represents Switzerland."

SBB's clocks are known for their accuracy, as all the railway station clocks synchronize with a master time controller every minute, ensuring passengers are provided with accurate times. (UPI)





<한글 기사>

"똑같네.." 애플, 스위스 시계 디자인 도용 인정

최근 저작권 문제들로 법원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애플이 스위스 연방철도의 시계모양을 그대로 따왔음을 인정하고, 디자인 사용료 지불에 합의했다.

지난달 스위스 연방철도 (SBB)는 정확한 시간을 나타내는 것으로 유명한 자회사의 시계 디자인을 애플이 iOS 6 시계 앱이 도용했다고 주장ㆍ고소했으며 이에 애플은 디자인 판권의 이용에 대한 특허료를 지불하는 데에 합의했다.

이 시계는 1944년 SBB의 디자이너이자 엔지니어인 한스 힐피커(Hans Hilfiker)에 의해 디자인 됐고, 현재철도회사가 디자인에 대한 판권을 가지고 있다. 회사측은 “(시계의 디자인은) SBB의 특색인 혁신과 신뢰성을 나타내는 심볼인 동시에 스위스를 상징한다”고 말했다.

스위스 연방철도는 승객들이 정확한 시간을 알 수 있도록 모든 정거장의 시계를 매 분 마스터 시계 제어기와 일치시킨다.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