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Drunk drivers to face heavier punishments
Published : Nov 30, 2011 - 17:10
Updated : Nov 30, 2011 - 17:10

Police said Wednesday that punishments for drunk driving will be increased beginning next month, as part of efforts to curb traffic accidents.

The move comes after the government in June revised laws to punish drunk drivers, imposing different fines or jail terms depending on the offenders blood-alcohol level and number of previous offenses.

Although both the maximum prison term and fine remain unchanged at three years and 10 million won (US$8,748), the new regulations, set to go into effect on Dec. 9, impose much heavier penalties on all offenders, according to the National Police Agency (NPA).

Under the revised Road Traffic Act, drivers with a blood alcohol content (BAC) of 0.05-0.1 percent can be sentenced to six months in prison or fined up to 3 million won, while imprisonment of six months to one year or 3 million to 5 million won in fines can be applied to drivers with a BAC of 0.1-0.2 percent, the NPA said.

Those who register more than 0.2 percent BAC, refuse to take a breathalyser test or have been charged with drunk driving at least three times, can be sentenced to one to three years in jail or fined 5 million to 10 million won, it added.

A total of 781 fatalities were caused by drunk drivers last year, accounting for 14.2 percent of all car accident victims, the NPA data showed.

The NPA plans to further strengthen its crackdown on drunk driving by increasing the number of late-night patrols and breathalyser tests for the next two months starting December, a period when many people have parties to commemorate the past year or celebrate the new year, usually involving alcohol. (Yonhap News)

 

 

<한글 기사>

음주운전자 처벌 내달 9일부터 강화

개정 도로교통법에 따라 내달 9일부터 음주운전자에 대한 처벌이 강화된다.

경찰청은 내달 9일부터 혈중알코올농도가 0.05~0.1%인 음주운전자에게는 6개월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0.1~0.2%인 경우에는 6개월 이상 1년 이하 의 징역이나 300만원 이상 5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고 30일 밝혔다.

혈중알코올농도가 0.2% 이상이거나 음주운전으로 3회 이상 적발이 된 경우, 음주측정을 거부할 때는 1년 이상 3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상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선고받게 된다.

지금까지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기준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원 이하의 벌 금'이었음을 감안하면 개정 도로교통법은 처벌의 하한선을 설정, 실질적인 처벌 기준이 상향 조정된 것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또 내달 1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2개월간 연말연시 음주운전 근절 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저녁 식사 시간대에 유흥가 주변을 집중적으로 순찰하고 선별적 음주단속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유없이 노상에서 정지하거나 ▲앞차를 너무 가까이 따라가거나 ▲과 도하게 넓은 반경으로 회전하는 경우 음주운전일 가능성이 크다며 112로 신고해달라 고 당부했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