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Gov’t declares war on ‘fake’ gasoline
Published : Oct 14, 2011 - 13:30
Updated : Oct 14, 2011 - 13:30

SEOUL, Oct. 14 (Yonhap) -- The government declared an all-out war on fake gasoline on Friday, significantly increasing fines for people selling unauthorized products and giving investigative jurisdiction to government officials.

The crackdown starts with changing the commonly used name for such fuel, mostly chemical mixtures, from alternative fuel to fak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Knowledge Economy.

The new measures also include a “one-strike out” system, under which any vendor convicted of selling fake gasoline even once will have their license revoked, the ministry said.

Fake or alternative gasoline has been outlawed since at least 2006, largely because it was not subject to a special government tax imposed on fuel, but the government said the fake gasoline also threatens users’ safety as it is highly unstable compared to authentic fuel products.

“The government urgently needed to set up fundamental solutions for the fake gasoline issue as it was not only creating an issue of tax evasion but also seriously threatening the safety of people,” the ministry said in a press release, citing explosions at two gas stations selling fake fuel in September and the explosion of a tank of fake gasoline earlier this month, which together claimed four lives.

Currently, government taxes make up nearly half, or 746 won (US$0.64), of the cost of every liter of gasoline and 518 won of every liter of diesel, even before value-added tax. Fake fuels are priced about 500 won lower than authentic products as they are not subject to government tax.

To discourage people from selling fake products, the government will double the maximum fine for people caught selling fake fuel from the current 50 million won to 100 million won.

In addition, the government will move to give its officials investigation rights and 100-million-won ground penetrating radars to actively look for hidden underground tanks containing fake gasoline at gas stations.

In just four months from March of this year, more than 343 million liters of fake fuel were seized and 1,364 people or businesses charged.

The number of hidden underground tanks found at gas stations increased from 21 in 2009 to 77 thus far this year, suggesting that more people are taking their counterfeit products to where government officials, mostly from the Korea Institute of Petroleum Management, are unable to look because of their lack of jurisdiction, the ministry said.

Currently, gas stations caught selling fake fuel out of a hidden tank are given three chances before they are permanently put out of business. Under the new one-strike out system to be introduced, their business licenses will be revoked at the first time they are caught.

 

<한글 기사>

정부, 가짜석유와의 전면전..단속•처벌 대폭 강화

석유관리원에 판매중지 명령권, 과징금•신고포상금 상향

가짜석유 취급업자에 대한 과징금이 1억 원으로 높아지고 한국석유관리원의 가짜석유 제품 단속 권한이 대폭 강화된다.

정부는 최근 주유소 폭발사고 등으로 문제가 된 가짜석유 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14일 김황식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94차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유사석유제품 근절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석유관리원에 비밀탱크, 이중탱크 등 불법 시설물 단속을 위한 시설 점검 권한과 가짜석유 제조•판매 등에 대한 중지 명령 권 한 등을 부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가짜석유 발견 즉시 물품을 압수하고 공급자를 추적 수사할 수 있는 권한 등 사법경찰권을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현재 단속인력이 105명(현장인력 70명, 시험원 35명)에 불과하고 1인당 검사 업 소가 190개에 달하는 점을 감안해 단속인력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솜방망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던 처벌 수준도 대폭 강화된다.

비밀탱크, 이중배관 등을 설치한 악의적 가짜석유 취급업자는 1회 적발시에도 등록을 취소하는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가 도입되고, 단순 가짜석유 취급업자에 대 한 과징금 액수도 5천 만원에서 1억 원으로 높아진다.

가짜석유 판매행위로 취득한 범죄 수익을 철저하게 박탈하기 위해 범죄수익 환수 대상 범죄에 유사석유 유통행위도 포함시키기로 했다.

아울러 가짜석유 신고 시 포상 금액을 20만원에서 50만원으로 높이고 지하 비밀 탱크를 파악할 수 있는 첨단장비인 GPR(Ground Penetration Radar)와 산업용 내시경 등 첨단장비도 도입하기로 했다.

또 가짜석유 취급 정황을 포착할 수 있도록 주유소 등의 입출고 내역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수급거래상황 전산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정유사의 전사적자원관리(ERP) 시스템, 석유판매업자의 판매시전괌리(POS) 시스템 등을 통합관리 서버로 묶어 제품의 판매 흐름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이밖에 유사석유라는 용어를 가짜석유로 변경해 국민이 쉽게 불법임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유사석유의 폐해에 대한 대국민 홍보활동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올해 말까지 경찰청 합동 특별단속과 소방방재청 합동 시설 점검을 실시 하고, 범부처 차원의 상시 합동단속체계를 구축해 가짜석유 취급업소가 근절될 때까지 상시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가짜석유 제품으로 인한 세금 탈루액은 연간 1조6천억 원(2009년 기준)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경부 관계자는 “최근 잇단 폭발사고로 가짜석유가 탈세차원을 벗어나 국민 안 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게 됨에 따라 근절대책을 내놓게 됐다”며 “강력하고 효과적인 단속과 실효성 있는 처벌을 통해 가짜 석유제품 유통을 뿌리 뽑겠다”고 밝혔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