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N. Koreans with over $100,000 in cash number 500,000: expert
Published : Oct 7, 2011 - 14:16
Updated : Oct 7, 2011 - 14:16

SEOUL (Yonhap) -- An estimated 500,000 North Koreans have cash assets worth more than US$100,000, a researcher at the South Korean state-run institute said Friday, indicating a stark gap between rich and poor in the impoverished communist state.

In a forum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Lee In-ho, senior researcher at the Institute for National Security Strategy, termed those with over $100,000 as the "rich class" of North Korea, whose per capita income is estimated at $1,700, compared with South Korea's $20,000.

Among that elite are 50,000 high-profile officials and their relatives living in the North, 100,000 long-term employees dispatched overseas and those who have connections with such countries as Japan, China and the United States. It also includes 200,000 migrant workers and their families in foreign countries, Lee said.

The number of those estimated as rich underlines a widening divide between the haves and have-nots in the North, which has relied on international handouts since the late 1990s when it suffered a massive famine. Experts have said the North's food shortages may get worse after devastating floods washed away tens of thousands of hectares of farmland in the North in recent months.

 

<한글 기사>

"北에 10만달러 이상 부자 50만명 추산"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소의 이인호 수석연구위원은 7일 "북한에 현금자산이 미화 10만 달러 이상인 부유층이 50만명 규모"라고 추산했다.

이 수석연구위원은 이날 오전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과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북한 중산층'을 주제로 열린 포럼에서 "현재 현금자산만 10만 달러 혹은 10만 위안, 북한돈 2천만원 이상의 소유자를 북한의 부유층으로 분류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 부유층의 규모는 고위간부와 그 가족 및 친척 5만명, 해외 장기파견 일꾼과 그 가족•친척 10만명, 일본•중국•미국과 연계된 북한주민 및 친척 10만명, 외화벌이 종사자와 그 가족•친척 20만명 등 총 50만명 가량으로 추산된다"고  말 했다.

그러나 탈북자인 이윤걸 북한전략정보서비스센터 대표는 "북한에서 10만 달러 이상의 재산을 가진 사람들은 최고위급 간부 3천명과 재력가 계층 1천명 등 약 4천 명에 불과하다"며 "1만 달러 이하의 재산을 가진 고위급 간부는 2만여명 정도"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