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N. Korea‘s imports of luxury goods on sharp rise as civilians starve
Published : Sep 19, 2011 - 11:13
Updated : Sep 19, 2011 - 11:13

SEOUL, Sept. 19 (Yonhap) -- North Korea’s imports of luxury goods for its ruling elites have surged in recent years even as its people suffered from severe food shortages, a South Korean lawmaker said Monday.

North Korea spent roughly US$1.04 billion (1.12 trillion won) on bringing in foreign luxury items over three years until last year, Rep. Yoon Sang-hyun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GNP) said in a report.

The sum breaks down into $272 million for 2008, $322.5 million for 2009 and $446 million for 2010.

The imported items were mainly for distribution to the elite class of the reclusive regime or sales to the wealthy at department stores in Pyongyang, the report said.

While imports of leather items, jewelry and musical instruments declined, imports of electronics, cars and cosmetics increased, it said. The North spent about $10 million annually to buy whiskey, wine and other alcoholic beverages during the period, the report added.

The latest revelation comes as the North is grappling with chronic food shortages that may get worse after recent heavy rains submerged or washed away tens of thousands of hectares of farmland.

Earlier this year, the U.N. food agency appealed for 430,000 tons of food aid to feed 6 million vulnerable North Korean people, a quarter of the country‘s population.

The North has relied on international handouts since the late 1990s when it suffered a massive famine that was estimated to have killed 2 million people.



<한글기사>



北, 주민들 굶는데 사치품 1.1조억원수입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 국제 사회의 규제와 심각한 식량난에도 불구, 북한의 사치품 수입이 해마다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윤상현 의원이 19일 공개한 북한의  사 치품 수입현황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사치품을 수입하 는데 총 10억4천84만달러(1조1천225억원)를 지출했다.

연도별 수입액수는 2008년 2억7천214만달러, 2009년 3억2천253만달러, 2010년 4 억4천617만 달러로 매년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북한의 3년간 사치품 수입액은 김대중ㆍ노무현 정부 당시 북한에 제공한 식량지 원 총액(7억2천2만달러)보다 44.5% 많은 액수로, 수입사치품은 주로 고위층 전용 물 품으로 공급되거나 평양내 백화점과 외화상점에서 부유층을 위한 판매용으로 사용되 고 있다고 윤 의원은 설명했다.

수입품목을 보면 가죽제품과 귀금속, 악기의 수입은 줄고 있는 반면,  전자제품 과 자동차, 영화용 기기, 화장품 수입 등은 늘었다. 양주와 와인 등 주류는 매년  1 천만 달러 상당이 수입됐다.

특히 전자제품과 자동차 수입액이 2배가량 늘었는데 이는 `김정은 후계체제‘ 구 축에 따른 체제보위 계층의 불만을 무마시키고 그들의 환심을 사기 위한 것으로  보 인다고 윤 의원은 분석했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