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Lee Hoi-chang offers resignation
Published : May 9, 2011 - 12:23
Updated : May 9, 2011 - 12:33
(Lee Hoi-chang offers to resign as minor conservative party chief. Yonhap News)
Lee Hoi-chang, leader of the conservative minority Liberty Forward Party, offered his resignation on Monday, in an attempt to catalyze the party’s reform moves.

“Our party is to face up to the ongoing changes within the political circles,” Lee said.

Lee, who has held the LFP leader post since 2008, also suggested that the party organize an emergency panel to fill his role until a new leadership is selected.

By Bae Hyun-jung (tellme@heraldcorp.com)


<한글뉴스>

이회창, 대표직 전격 사퇴

국민경선제 제안, `국민중심연합'과 합당추진 시사

    (서울=연합뉴스) 김재현 기자 =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가 9일 대표직 사퇴를 전격 선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우리 당 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해 당 대표직에서 물러서고자 한다"며 "우리 당이 어떻게 변화하느냐가 생존의 갈 림길이 될 것이고 그 변화를 위해 나를 묻어 밑거름이 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 다.

    이 대표는 "지금 정치권에 변화의 바람이 거세게 휘몰아치고 있다. 한나라당도, 민주당도 변화하고 있다"면서 "우리당도 이 시대의 변화를 직시해야 하며, 우리  스 스로 변하지 않으면 도도한 변화의 파도에 휩쓸려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변웅전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 구성을  제안했 다.

    당 쇄신안에 대해 이 대표는 "폐쇄된 지역 정당의 이미지를 벗기 위해 국회의원 을 포함한 모든 후보자의 하향식 공천을 폐하고 국민경선제 도입을 진지하게 고민할 것을 제안한다"며 "인재가 몰리는 정당이 돼야 살아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당의 진로와 관련해 "심대평 대표의 탈당으로 야기된 분열 상황은 누 구의 잘잘못을 떠나 전적으로 당 대표인 저에게 책임이 있다"고 전제한 뒤  "충청권 의 분열 상황을 종식시키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 노력해야 한다"고 말해 심 대표의 국민중심연합과의 합당 노력에 적극 나설 뜻임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총선, 대선을 앞두고 거대 정당이나 정파 세력이 충청권에 휘몰아칠 것인데, 이때 확실한 추진 세력 없는 제3세력화로는 원심력에 휘말려갈 것"이라고 말해 한나라당과의 합당 등 정치연합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