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Baldness-busting bot helps men keep their hair
By
Published : Apr 28, 2011 - 13:33
Updated : Apr 28, 2011 - 13:34

Good news for those who are losing hair day by day: A robot that brings your follicles back to life is now ready for sale. 

(MCT)


The machine called Artas System, which identifies and harvests follicular units, has been approved by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or commercial use. 

Its developer, Restoration Robotics, claims that it can extract 750 to 1000 follicles per hour, an upgraded version of the traditional harvesting techniques.

The Artas System is equipped with high-tech features -- an interactive, image-guided robotic arm, special imaging technologies, small dermal punches and a computer interface.

The machine functions when positioned over the patient’s scalp and once the follicles are gathered, they are stored until implanted by a surgeon. 

Surgery is made simpler and is much quicker with this new robot. Hair follicles are harvested from the non-balding parts of your head and implanted into the balding areas- same as the traditional method- only with much higher speed and accuracy. After the surgery, no more care is needed than ordinary care such as washing, styling and trimming.

But bad news for blondes -- the device only works with brown and black hair at this stage.

By Yun Suh-young (syun@heraldcorp.com)
Intern Reporter


<한글 기사>

FDA, 남성 탈모 치료용 로봇 승인

미국식품의약국(FDA)은 남성형 탈모 치료용 로봇인 아타스 시스템(Artas System)의 판매를 승인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27일 보도했다.

이 로봇은 머리가 빠지지 않은 부위의 모낭을 효과적으로 채취하는 장치로 채취된 모낭은 머리가 빠진 부위에 심어지게 된다.

영상유도 로봇팔, 특수 조영 장치, 미니 피부펀치(dermal punch), 컴퓨터 인터페이스 등이 결합된 이 로봇은 시간당 750-1천 개의 모낭을 뽑아낼 수 있다.
이 시스템은 전통적인 모낭채취 기술보다 훨씬 덜 침습적이고 속도 또한 상당히 빠르다.

다만 이 로봇은 갈색 또는 검은 머리를 지닌 남성 탈모환자만 사용할 수 있다.

이 로봇으로 채취한 모낭은 보관해 두었다가 탈모환자의 탈모부위에 일일이 심어진다. 심어진 모낭은 1-2개월 후부터 자체 혈관이 생성되면서 점차 새로운 모발로 자라나게 된다.

(연합뉴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