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ure on China (중국에 대한 압박)
Published : Feb 24, 2016 - 11:00
Updated : Feb 24, 2016 - 11:00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re rushing to mete out strong unilateral sanctions on North Korea, stepping up pressure on China to move toward tougher U.N. Security Council sanctions against the rogue state for its nuclear and missile provocations.

[번역]
북한의 핵. 미사일 도발에 대해 한국. 미국이 강력한 일방적 대북 제재를 부과하려 서두르며 더욱 강력한 유엔 안보리 제재를 마련하려는 압박을 중국에 강화하고 있다.
[/번역]

Following Seoul’s surprise decision on Feb. 8 to shut down the Gaeseong industrial complex, the United States Congress approved a package of stringent sanctions against the North with unusual swiftness.

[번역]
2월 8일 한국 정부가 개성공단 폐쇄를 결정한 후 미국 의회는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엄격한 대북 제재 법안을 승인했다.
[/번역]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passed the North Korea Sanctions Enforcement Act of 2016 -- the toughest bill ever introduced to Congress to punish the communist state -- in a 408-2 vote on Friday, only two days after the Senate voted unanimously to approve the bill.

[번역]
미국 하원은 금요일 찬성 408표, 반대 2표로 역대 가장 강력한 대북제제법안인 ‘2016 대북 제재 강화 법안’을 통과시켰다. 상원이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지 불과 이틀 후였다.
[/번역]

The legislation, which is expected to go into effect shortly, is intended to cut off funding for the North’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So it would not only levy mandatory sanctions on North Korean officials and companies engaged in the development of nuclear bombs and missiles. Under a secondary boycott, it would also slap sanctions on companies in third countries that do business with the North that contributes to its weapons programs.

[번역]
곧 발효될 것으로 보이는 이 법안은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의 돈줄을 끊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핵. 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북한 관계자, 기업들에게만 강제적 제재를 부과하는 것이 아니라 세컨더리 보이콧에 따라 북한의 무기 개발에 기여하는 사업을 북한과 하는 제3국의 기업도 제재를 부과할 수 있다.
[/번역]

The bill also requires imposing sanctions on companies that import coal, graphite and other mineral resources from the North, if the proceeds from the transactions are used to support the North’s illicit activities. On top of that, it targets the North’s cyberattacks, human rights abuses, and an array of other illicit activities, including the manufacture and sale of counterfeit goods as well as narcotics trafficking.

[번역]
이 법안은 북한에서 석탄, 흑연, 그 외 광물을 수입하는 기업도 거래의 수익금이 북한의 불법 활동을 돕는데 사용되는 경우 제재를 부과하도록 한다. 그 외에도 북한의 사이버공격, 인권 유린, 그 외 위조품 제조 및 판매, 마약 밀거래 등 불법 활동을 겨냥한다.
[/번역]

The bill, if implemented as written, would inflict real pain on North Korea, as the banking restrictions did in 2007. At the time, the U.S. Treasury Department ordered American financial institutions to cut links with a Macau-based bank called Banco Delta Asia, which was accused of handling North Korean funds.

[번역]
이 법안은 작성된대로 이행된다면 2007년 금융 제재가 그러했듯 북한에 실질적 고통을 안길 것이다. 당시 미국 재무부는 미국 금융사들에 북한 자금을 다루는 것으로 알려진 방코델타아시아(BDA)와 거래를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번역]

The legislation requires the treasury secretary to determine whether the North is a “primary money laundering concern.” Such a designation would allow Washington to impose the BDA-style sanctions on financial institutions in third countries, if they are found to have helped North Korea finance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번역]
이 법안은 미국 재무부 장관이 북한이 ‘돈세탁 우선우려 대상’인지의 여부를 결정하도록 한다. 이러한 지정은 제3국의 금융사가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 자금조달을 도왔음이 드러날 경우 미국이 BDA 식의 제재를 부과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번역]

Curiously, Washington has never labeled North Korea a primary money laundering concern, despite its extensive involvement in laundering money earned from diverse illicit activities.

[번역]
이상하게도 미국은 북한이 다양한 활동으로 벌어들인 돈의 세탁에 광범위하게 연루됐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을 돈세탁 우선우려 대상으로 지정한 적이 없다.
[/번역]

The main reason is that State Department officials have thus far tried to resolve the issue of the North’s nuclear weapons program through negotiations. The tough sanctions bill approved last week speaks for a shift in Washington’s policy. The legislation targets not just the Pyongyang regime. The inclusion of a secondary boycott reflects Washington’s intention to pressure China into acting more resolutely against the North.

[번역]
미국 국무부 관계자들이 지금까지 북한 핵 문제를 협상을 통해 해결하려 해왔다는 주된 이유다. 지난 주에 승인된 강력 제재 법안은 미국 정부의 정책 변화를 보여준다. 이 법안은 북한 체제만 겨냥하지 않는다. 세컨더리 보이콧의 포함은 북한에 대해 좀 더 단호히 나오도록 중국을 압박하려는 미국의 의도를 반영한다.
[/번역]

Pressure on Beijing comes not just from outside but from within. The Global Times, a newspaper published by China’s ruling Communist Party, recently warned of growing calls at home to put pressure on Pyongyang to abandon its nuclear program.

[번역]
중국에 대한 압박은 외부 뿐만 아니라 내부에서도 나오고 있다. 중국 공산당이 발행하는 일간지 글로벌 타임즈는 중국 국내에서 핵을 포기하도록 북한을 압박하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번역]

Noting that “a growing number of Chinese, both elites and the general public, regard North Korea as China’s burden rather than an old friend,” the paper points out that “changes in public opinion are altering the external environment of China’s policy on North Korea and can be converted into pressure that pushes the Chinese government to ramp up sanctions against Pyongyang.”

[번역]
글로벌 타임즈는 ”북한을 중국의 오랜 벗보다 부담으로 간주하는 엘리트와 일반 대중들이 늘고 있다”며 “여론의 변화는 중국 대북정책의 외부 환경을 바꾸고 있으며 중국 정부가 대북 제재를 강화하도록 떠미는 압력으로 바뀔 수 있다”고 지적했다.
[/번역]

It rightly warned that “the more China’s policy departs from public opinion, the more political cost it has to pay.” The Beijing government should act on the warning from the Global Times and take the stringent U.S. sanctions legislation seriously.

[번역]
글로벌 타임즈는 “중국 정책이 여론에서 벗어나면 벗어날수록 더 많은 정치적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올바로 경고했다. 중국 정부는 글로벌 타임즈의 경고에 따라 행동하고 미국의 강력 제재 법안을 진지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02월17일자 기사)
[/번역]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