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choice (한국의 선택)
Published : Oct 19, 2015 - 09:32
Updated : Oct 19, 2015 - 09:32

The agreement between 12 countries to create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 the world’s biggest-ever regional trading bloc -- and Korea’s exclusion from it poses a lot of challenges to the country.

[번역]
세계 최대의 지역 무역권인 TPP를 만드는 12개국의 협정과 한국의 TPP 제외는 한국에 많은 과제를 안기고 있다.
[/번역]

First of all, the completion of the negotiations to form the mega trade bloc, which accounts for 40 percent of the world’s economic output, should reignite the debate not only on the timing of Korea’s entry but also on the country’s trade policy as a whole.

[번역]
우선 세계 경제 총생산의 40%를 차지하는 초거대 무역권 TPP의 협상 완료는 한국의 진입 시기뿐만 아니라 경제정책 전반에 대한 논의를 재점화시켜야 한다.
[/번역]

The 12 members in the largest regional trade and investment agreement in history account for a combined gross domestic product of $28 trillion, which is50 percent bigger than that of the European Union. Their combined trade volume stands at $11.8 trillion and their total population reaches 800 million.

[번역]
사상 최대 지역 무역. 투자 협정에 참여한 12개국의 국내총생산(GDP)는 28조 달러로 유럽연합(EU) GDP보다 50% 큰 규모다. 총 무역량은 11조8천억달러, 인구는 8억명이다.
[/번역]

The sheer size of the bloc’s economy is not the only important element. Led by the U.S. and Japan, the world’s No. 1 and No. 3 economies, and including some major Pacific Rim economies -- like Canada, Australia, Mexico, Vietnam, Chile and Singapore -- the TPP is certain to set the stage for establishing new rules and norms on global trade.

[번역]
TPP의 규모만 중요한 요소가 아니다. 세계 1.3위 경제국인 미국과 일본이 주도하며 캐나다, 호주, 멕시코, 베트남, 칠레, 싱가포르 등 주요 환태평양 국가들이 포함되는 TPP는 국제 무역의 새로운 질서와 기준을 세울 무대가 될 것이 틀림없다.
[/번역]

In fact, the TPP, unlike bilateral trade pacts, focuses on things like intellectual property, labor, the environment, state-run enterprises, services and investment. The U.S. Trade Representative summed up its value by saying that “TPP is a comprehensive agreement that will open markets, set high-standard trade rules, and address 21st-century issues in the global economy.”

[번역]
사실 TPP는 양자 무역협정과 달리 지적 재산, 노동, 환경, 국영기업, 서비스, 투자 등에 초점을 맞춘다. 미국 무역대표부는 TPP가 시장을 열고 높은 수준의 무역 질서를 세우고 국제 경제의 21세기 문제를 해결할 포괄적 협정이라며 TPP의 가치를 요약했다.
[/번역]

One more thing that should not be overlooked is that the TPP will have considerable bearing on the region’s geopolitics, especially relations between the U.S. and China. U.S. President Barack Obama, who pushed for the regional trade pact as a centerpiece of his “Pivot to Asia” policy, did not hide what motivated the U.S., saying, “We can’t let countries like China write the rules of the global economy.”

[번역]
또 하나 간과해서는 안 되는 것은 TPP가 역내 지정학, 특히 미.중 관계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이라는 것이다. ‘아시아 회귀’ 정책의 핵심으로 TPP를 추진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중국 같은 나라가 세계 경제 질서를 쓰도록 놔두지 않을 것”이라며 무엇이 동기가 됐는지 숨기지 않았다.
[/번역]

Given the importance of the U.S. both as an economic partner and an ally, it was unwise of Korea to have been lukewarm toward the TPP initiated by Washington. Officials cite various reasons to justify their previous attitude: Korea had already concluded a free trade agreement with all but two of its 12 members -- Japan and Mexico. Besides, the Seoul government was preoccupied with a free trade pact with China, its largest trading partner.

[번역]
경제 파트너이자 동맹국으로서 미국의 중요성을 감안하면 한국이 미국이 주도한 TPP에 미적지근했던 것은 현명치 못했다. 관계자들은 12개국 중 일본, 멕시코만 제외하고 모든 국가와 이미 FTA를 체결했다는 등 이전의 태도를 정당화 하기 위해 여러 가지 이유를 들었다. 게다가 한국 정부는 최대 교역 상대국인 중국과의 FTA에 여념이 없었다.
[/번역]

Finance Minister Choi Kyung-hwan said that the government would scrutinize details of the TPP agreement and make a decision on when to Korea should join the pact. He also noted that Korea had already been in contact with relevant countries regarding the possibility of its participation in the bloc. Industry officials, including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are also pressing the government to join the TPP as soon as possible.

[번역]
최경환 기획재정부 장관은 TPP의 내용을 자세히 검토하고 가입 시기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또 TPP 가입 가능성에 대해 이미 관련국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트라 등 업계 관계자들도 가능한 빨리 TPP에 가입하라고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번역]

The best time for Korea’s participation could be before all the 12 members ratify the pact, which is expected next year or 2018 at the latest. It is against this backdrop that we hope President Park Geun-hye discusses this issue when she holds a summit with Obama next week.

[번역]
한국이 가입할 최적기는 내년 혹은 늦어도 2018년으로 예상되는, 12개국이 TPP 비준을 마치기 전일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다음 주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 때 이 문제를 논의하기를 바라는 것은 이러한 배경에서다.
[/번역]

All in all, the impending launch of the TPP tells us that the global trade regime will be more diversified and complicated. As the world’s seventh-largest trading power which thrives on an open economy, Korea must be armed with a trade policy befitting its status.

[번역]
전반적으로 보아, 임박한 TPP 출범은 글로벌 무역체제가 더 다양화되고 복잡해질 것임을 말해 준다. 개방 경제를 토대로 성장하고 있는 세계 7위 무역국인 한국은 지위에 걸 맞는 무역 정책으로 무장해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10월08일자 기사)
[/번역]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