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Doomsday condos on sale for those who can afford it
Published : Apr 11, 2012 - 14:14
Updated : Apr 11, 2012 - 15:04

Luxury flats built inside missile silos to fend off disaster


“Act now, or you’re a loser.”

A salesman abides by this strategy to prepare for the worst as he seeks to sell ultra-safety underground havens designed to withstand Doomsday. 

A scene from movie "2012," which depicts the end of the World.


‘Doomsday preppers,’ luxurious underground havens built deep under the Kansas prairie, have been sold to four buyers for a total of about $7 million so far, the Daily Mail reported.

The luxury flats located within 3-meter-thick walls of abandoned missile silos stretching 53 meters underground consist of 14 underground floors, seven of which are condos. The rest of the floors will accommodate a pool, movie theater and a library. In a lockdown mode, there will be floors for a medical center and a school.

An indoor farm that will generate enough vegetables and fish for 70 and five years worth of dry food storage is also being developed, according to developer Larry Hall.

Hall explains that with the increasing threats people face such as economic collapse, terrorist attacks, pandemics and natural disasters, there is a need to create a safe society in which people can survive the chaos in comfort.

So far, three-and-a-half units have been sold for $2 million a floor or $1 million a half floor, with two contracts pending.


By Gukby Sim

Intern Reporter
(simgukby@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세계종말 대비 지하도시 완공임박’

미사일 격납고 속 최고급 콘도, 7백만 달러에 팔려
도서관, 학교, 농장 모두 비치


미국 켄자스주 대초원에 위치한 버려진 미사일 격납고에 지하 53미터까지 내려가는 최고급 콘도가 자리잡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총 14층으로 구성된 대형 ‘둠즈데이 콘도’는 수영장, 영화관, 도서관을 모두 비치하고 있으며 비상 사태를 대비하여 의료 센터 및 학교도 들어설 예정이라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3미터에 가까운 두께의 미사일 격납고 벽 속에 위치한 콘도는 어떤 재앙도 버텨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개발자 래리 홀(Larry Hall)이 주장했다.

홀은 “오늘날 사람들은 경제 붕괴, 테러 위험, 지진, 유행병 등으로부터 위협받고 있다. 안전하고 편안하게 대피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콘도 내에서 자급자족할 수 있도록 70명까지 먹여살릴 만한 규모의 실내 농장 및 5년치 식량 비축 준비가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개인 콘도 공간 총 일곱 층 중 세 층 반이 네명의 구매자에게 총 7백만 달러에 팔렸다. 반층을 기준으로 백만달러에 팔리는 콘도는 8월 이전까지 모두 팔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켄자스 대학교 존 후피스(John Hoopes) 인류학 교수는 “섹스보다 잘 팔리는 것이 공포”라며 “인터넷의 영향으로 인해 모든 사람들이 종말에 대한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말하여 지구종말을 준비하는 움직임에 대해 설명했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