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Imported car registration tops 600,000
By
Published : Feb 12, 2012 - 12:04
Updated : Feb 12, 2012 - 12:04

The number of imported vehicles that were registered in South Korea surpassed the 600,000 mark for the first time last month as demand grows among local consumers for cars manufactured by overseas automakers, data showed Sunday.

A total of 606,825 imported cars were registered as of the end of January, up from the 597,766 vehicles registered the previous month, according to the data from the Korea Automobile Importers and Distributors Association (KAIDA).

The local market for imported cars has been growing rapidly on the back of a diversified line-up and growing interest in foreign vehicles. In 2011, a total of 105,037 imported cars were sold here, up 16 percent from a year earlier and exceeding the 100,000 mark for the first time, according to separate data from the agency.

By brand, BMW topped the list with 108,273 cars, or a market share of 17.8 percent. Mercedes-Benz came next with 92,406 units, followed by Lexus with 52,361.

BMW's 528 was the best-selling model with 20,691 cars registered. Mercedes-Benz's E300 and Lexus's ES350 trailed with 15,000 units each.

In contrast, there were only one Renault and eight Opel vehicles registered. (Yonhap News)

<한글기사>

국내 등록 수입차 60만대 돌파

국내에 등록된 수입차가 60만대를 돌파했다.

12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수입차 총 등록 대수는 1월 말 기준 60만6천825대로, 지난해 12월 59만7천766대보다 9천59대 증가했다.

이는 상용차는 제외하되 공식 수입사를 통하지 않은 병행수입 차량은 포함된 수 치다.

수입차 시장은 최근 수년간 차종 다양화와 대중화로 급속히 커졌으며 지난해 연 간 신규 등록 10만대를 처음 돌파했다.

1월 말 현재 국내에 가장 많이 등록된 수입차 브랜드는 BMW(10만8천273대)이며 다음은 메르세데스-벤츠 9만2천406대, 렉서스 5만2천361대, 폴크스바겐 4만8천350대 순으로 나타났다.

BMW와 메르세데스-벤츠의 점유율은 각각 17.8%, 15.2%다. 현재 국내를 돌아다니 는 수입차 3대 중 1대가 BMW 또는 벤츠인 셈이다.

10대 미만이 등록된 브랜드도 있다. 르노는 단 1대, 오펠은 8대가 등록돼 있다.

가장 많이 등록된 차종은 BMW 528(2만691대)이며 메르세데스-벤츠 E300,  렉서 스 ES350이 1만5천대 이상으로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8만4천478대, 경기 12만6천529대, 부산 7만221대, 경남 6만 3천37대 순이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