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Oklahoma baby is 3rd sickened by rare bacteria
Published : Dec 29, 2011 - 10:13
Updated : Dec 29, 2011 - 10:14

ATLANTA (AP) — An Oklahoma baby is the third infant this month sickened by a rare type of bacteria sometimes associated with tainted powdered infant formula.

The child, from Tulsa County, was infected with Cronobacter sakazakii but fully recovered, health officials said Wednesday. An Illinois child also rebounded after being sickened by the bacteria. A Missouri infant who was 10 days old died.

The Missouri child, Avery Cornett of Lebanon, had consumed Enfamil Newborn powdered infant formula made by Illinois-based Mead Johnson. Powdered formula has been suspected in illnesses caused by the bacteria in years past.

But health officials say the Oklahoma child had not consumed Enfamil. And Mead Johnson this week reported that its own testing found no bacteria in the product.

U.S. officials are awaiting results from their own testing of powdered formula and distilled water — also known as 'nursery water' — used to prepare it.

The cases occurred in roughly the same region of the country. At this point, it's not clear that they are connected, said Barbara Reynolds, 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spokeswoman.

Symptoms can include irritability, lethargy, fever, vomiting and seizures. The infection can be treated with antibiotics, but it's still deemed extremely dangerous to babies less than 1 month old and those born premature. An estimated 40 percent of illnesses from the bacteria end in death.

There are no legal requirements that cases be reported, but the CDC gets roughly four to six reports of Cronobacter sakazakii each year. There have been 10 this year, but that doesn't necessarily mean cases are increasing. Attention over the Missouri death just may have prompted more reporting in the past, health officials said.

That's what happened in the Oklahoma case. That child got sick earlier in December, but after Avery Cornett's death, the case "took on added significance" and was reported, said Larry Weatherford, a spokesman for the Oklahoma State Department of Health.

The bacteria is found naturally in the environment and in plants such as wheat and rice, but in the past also has been traced to dried milk and powdered formula. Powdered infant formula is not sterile, and experts have said there are not adequate methods to completely remove or kill all bacteria that might creep into formula before or during production.

After initial suspicion landed on Enfamil, national retailers including Wal-Mart Stores Inc., Walgreen Co., Kroger Co. and Safeway pulled a batch of the powdered infant formula from their shelves.

 

<한글기사>

美분유 '엔파밀' 박테리아 감염兒 늘어



미국에서 유아용 조제 분유와 관련된 박테리아 감염 사례가 잇따라 보고되고 있다.

28일(이하 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은 "오클라호마 주에서도 분유와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크로노박터 사카자키' 박테리아에 감염된 아기 환자가 보고됐다"면서 "이달 들어 3번째 사례"라고 전했다.

이번 사례는 미주리 주에서 '엔파밀 프리미엄 뉴본' 분유를 섭취한 생후 10일된 신생아가 크로노박터 박테리아 감염으로 사망하고 일리노이 주에서도 같은  분유를 먹고 동종 박테리아에 감염된 사례가 보고된 데 연이은 것이다.

일리노이 주 아기와 오클라호마 주 아기는 현재 건강을 회복한 상태다.  

미주리 주 아기 사망 소식이 알려진 후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와 최대 약국체인 '월그린', 최대 식품유통체인 '크로거'와 '슈퍼 밸류' '세이프웨이'등이 전국 매장에서 줄줄이 '엔파밀' 판매를 중단했다.

그러나 오클라호마 주 아기의 경우 앞서 보도된 두 사례와 달리 '엔파밀'이 아닌 제 3의 분유를 먹은 것으로 알려져 새롭게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엔파밀' 제조사 '미드 존슨'은 25일 "문제가 된 제품에 대한 자체 샘플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박테리아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고 발표했다.

트리뷴은 "'엔파밀'의 안전성에 의문이 제기된 이후 급락하던 미드 존슨의 주가는 27일 현재 5개월 만에 최고치인 5.8% 상승하며 69.08달러(약 8만원)까지 회복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식품의약국(FDA) 검사관들이 '엔파밀' 제조 설비와 기록보관 시설등을 방문, 조사를 실시한 사실이 알려진 28일 주가는 67.95달러(약 7만9천원)로 다시 하락했다.

미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FDA는 현재, 아기가 섭취한 분유와 분유를 타는데 사용된 증류수 등에 대한 정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CDC 대변인은 "3건의 사례가 인접한 내륙 지방에서 같은 시기에 발생했지만 이들 사이의 연관성 여부는 아직 불명확하다"고 말했다.

크로노박터 감염은 항생제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생후 1달 미만의 영아나 미숙아에게는 매우 위험한 질병으로 간주된다.

시카고 NBC 방송은 "이 박테리아 감염 환자의 40%가 사망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CDC 대변인은 "크로노박터 감염 사례는 보고가 의무화 되어있지 않다"면서 "연평균 4-6건이 보고된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는 보고 건수가 10건으로 늘었지만 이는 실제 사례가 늘었다기 보다 미주리 주 아기 사망 사고가 주목받은 이후 이를 당국에 알려온 이들이 많아진 것으로 해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