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Heir center stage in NK transition
Published : Dec 21, 2011 - 18:19
Updated : Dec 22, 2011 - 09:32

Kim Jong-un issued his first military order before announcement of father’s death: source  



Two days after North Korea revealed the death of its “Dear Leader” Kim Jong-il, the communist state appeared calm and stable in mourning the long-time strongman Wednesday, with the leadership transition to his third son moving forward. 

(Yonhap News)


Pyongyang’s state media broadcast Kim Jong-un, dubbed the “Great Successor,” shedding tears before his father’s body laid in a glass coffin near that of his grandfather and North Korean founder Kim Il-sung at Kumsusan Memorial Palace. The new ruler was seen leading an entourage of senior officials and receiving mourners.

For Jong-un, who is not yet 30, publicly presiding over the mourning proceedings is an important milestone and will help him raise his image as a leader, analysts here said.

Despite his youth and lack of experience, indications coming out of Pyongyang suggest that the junior Kim may have taken control of the country’s 1.2 million troop military.

According to a source in Seoul, Jong-un issued his first military order before the announcement of his father’s passing Monday. He ordered all military units to halt training or field exercises and return to their bases immediately.

In another key milestone for the new leader, China reassured its continuing support for North Korea. 

Chinese Premier Wen Jiabao and other senior officials visited the North Korean embassy in Beijing to offer their condolences on the death of Kim Jong-il.

A day earlier, a spokesperson for its Foreign Ministry said: “We would welcome North Korea’s leaders to visit China at their convenience.”

The words he used could refer to one leader or more than one leader.

South Korea’s Unification Ministry said the North showed no sign of unusual activities, while stepping up propaganda to glorify the late ruler and consolidate power behind his young son. 

“With no sign of unusual activities, North Korea appears to be seeking to unite the country by repeatedly touting the late leader’s feats and showing people mourning,” Choi Boh-seon, the ministry’s spokesperson, told a press briefing.

“It is trying to raise the image of Kim Jong-un as next leader by developing a personality cult,” he added.

North Korea said Monday that its leader had died of a heart attack on a train on Saturday morning.

Ever sinc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hoped for a soft landing in North Korea, fearing power struggles in the impoverished, isolated and heavily-armed state may lead to acts of aggression against South Korea.

In Washington, U.S.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and Japanese Foreign Minister Koichiro Gemba urged a peaceful and stable leadership transition in the North.

In Seoul, officials were trying to avoid any actions that could provoke the North, while dealing with a domestic controversy over whether to allow mourners to cross the border. 

A day earlier, the government offered condolences to North Koreans, but decided not to send an official mourning delegation.

President Lee Myung-bak will return to his normal schedule Thursday, after spending two days presiding over emergency meetings.

As the initial shock recedes, financial markets recovered to levels before the news broke. 

By Lee Sun-young (milaya@heraldcorp.com)

 

<한글기사>

김정은 명령1호..'군 장악한 듯'



김정은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전군에 '김정은 대장 명령 1호'를 하달한 것으로 밝혀져 그 의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정은은 지난 19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발표 전에 "훈련을 중지하고  소속 부대로 복귀하라"는 명령 1호를 하달했다고 정부의 한 고위 소식통이 21일 밝혔다.

   김 위원장 사망으로 명실상부한 북한의 새 지도자가 된 김정은이 북한군에게  내 린 이 명령에 따라 동계훈련은 중지됐으며 각급 부대에서는 조기를 달고 김  위원장 을 추모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김정은이 군에 명령을 내린 것으로 미뤄 군권을 장악했으며 국정 전 반을 지휘하는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북한은 '수령복(福)', '장군복', '대장복'이란 용어로 후계세습을 정당화하고 있어 '대장'은 곧 지도자를 상징한다는 주장도 있다. 이 때문에 명령도 '김정은  대 장'이란 이름으로 내렸다는 것이다.

특히 '김정은 대장' 이름으로 명령을 내린 것은 김 위원장 사망 후 북한 내부에 서 그를 지도자로 추인하는 절차가 비밀리에 진행됐음을 의미한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국국방연구원(KIDA) 백승주 박사는 "북한은 김정일 사망을 발표하기 전  김정 은을 지도자로 추인하는 절차를 비밀리에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김정은의  이 름으로 전군에 첫 번째 명령을 하달한 것은 이런 절차가 있었음을 상징한다"고 말했 다.

그는 "북한은 과거 김일성이 사망한 이틀 후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최고인민회의 를 비밀리에 소집해 지도자 추인 절차를 진행한 것이 나중에 밝혀진 적도 있다"고 전했다.

또 김정은이 부위원장으로 있는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에서 군을 통제하고 있음 을 말해준다는 분석도 나온다.

남성욱 국가안보전략연구소장은 "김정일 사망으로 비상상태인 지금 북한은 노동 당과 군대 모두가 하나의 운명공동체라고 인식하고 있을 것"이라며 "중앙군사위원회 가 군을 통제하고 있고 전 분야에 걸쳐 김정은의 지시가 내려가고 있다고 봐야 한다 "고 말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의 핵 통제권도 당 중앙군사위원회가 가지고 있을  것이라 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김 위원장 사망 발표 이전에 하달된 이 명령을 사전에 파악하지 못 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실상 북한 내에 변고가 있다는 것을 암시한 이 명령을 사전에 인지했다면  군 과 국정원이 뒤늦게 허둥대지는 않았을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