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N.K. warns against South’s Christmas tree lighting
By
Published : Dec 11, 2011 - 11:20
Updated : Dec 11, 2011 - 12:53

A North Korean propaganda media outlet warned South Korea on Sunday of an "unpredictable situation" if Seoul lights up a giant Christmas tree-shaped tower near their tense border.

It had been an annual tradition for South Korea to light up the Christmas tree on top of a hill called Aegibong near the western border with the North before it was suspended in 2003 under a reconciliation agreement with the North to end border propaganda activity.

But the South resumed lighting the 30-meter-tall tower last year after the North's deadly artillery attack on a border island in the Yellow Sea. Pyongyang has strongly condemned the move with a series of warnings that it will strike down the glowing structure that it denounces as psychological warfare.

On Sunday, the North Korean Web site Uriminjokkiri denounced Seoul's plan to light up the tower this year, saying the move is aimed at provoking the North and stepping up anti-North Korea psychological warfare. It also warned that the South will bear the "entire responsibilities" if an "unpredictable situation" happens.

The glowing structure has served as a symbol of the prosperous South in contrast to the destitute North, which is apparently concerned that the lights would weaken its regime's ideological control of its hunger-stricken people.

The Aegibong peak is just across a border river that separates the two Koreas. A glowing Christmas tree at the peak can be seen with the naked eye from as far as the major North Korean border city of Kaesong. (Yonhap News)

 

<한글기사>

北 "애기봉 점등시 예측할 수 없는 상황"



북한은 11일 우리 군의 애기봉 등탑 점등이  이 뤄지면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 조성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서부전선 최전방 애기봉의 등탑 점등 계획을 거론하면서 "만약 지금 북남간 정세가 첨예한 조건에서 또다시 그런 행 위가 감행된다면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 조성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애기봉 등탑은 왜 켜려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보 수패당이 또다시 대결적인 등탑불 켜는 놀음을 통해 우리를 자극하고 반공화국 심리 모략전을 더욱 본격화하겠다는 속심"이라며 "괴뢰군부 호전광들은 애기봉  등탑에서 의 불켜기 놀음으로 예상치 못한 결과가 초래될 경우 그에 대한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전장터나 찾아다닐 때인가'라는 제목의 다른 논평에서 김 황식 국민총리가 최근 애기봉 관측소를 방문해 장병을 격려한 데 대해 "김황식이 애 기봉 등탑을 찾고 호전 열기를 고취한 사실은 그가 얼마나 극악한 대결광신자인가 하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국방부는 기독교 단체의 요청에 따라 경기도 김포시 하성면 애기봉 성탄 트리 등탑에 점등하고 중부전선과 동부전선의 군사분계선(MDL) 인접지역 2곳에도 성탄 트 리 모양의 등탑을 세울 계획이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