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Apple customers complain software update didn’t fix battery
By
Published : Nov 13, 2011 - 11:52
Updated : Nov 13, 2011 - 13:10

Apple Inc. customers say devices with the new iOS 5 operating system are still suffering from weak battery life, even after the company issued a software update meant to fix the malfunction.

An advertisment for the Apple Inc. iPhone 4S is displayed at a Sprint Nextel Corp. store in Palo Alto, California, U.S. (Bloomberg)


Users took to message boards on Apple’s website to complain that the software remedy delivered yesterday hasn’t corrected the flaw. The criticisms first surfaced after Apple released the mobile operating system last month, in conjunction with its new iPhone 4S. Apple said that it’s looking into the matter.

“The recent iOS software update addressed many of the battery issues that some customers experienced on their iOS 5 devices,” said Trudy Muller, a spokeswoman for Cupertino, California-based Apple. “We continue to investigate a few remaining issues.”

Apple also drew controversy last year over the previous iPhone’s antenna, which would lose signal when gripped a certain way -- a problem known as “antennagate.” Apple gave away free cases and updated the software to address those complaints. The iOS software runs on the iPhone, as well as the iPad and iPod Touch media player.

The company responded to the battery-life criticism last week, saying a “new bugs” have affected a “small number” of customers. Apple didn’t elaborate on what was causing the problem. The company’s iOS devices account for about two-thirds of its sales.

One customer said today that battery life has gotten worse since the software update, while others complained that the battery loses 10 percent of its power each hour.

Apple’s shares fell 0.2 percent to $384.62 in U.S. trading. While the stock is still up 19 percent this year, it has lost ground in the past three trading days. (Bloomberg)

 

<한글기사> 

"애플 iOS5 최신판 배포에도 배터리 불만 여전"



애플은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 자사 모바일 기기를 구동한 iOS5에서 배터리 수명을 단축시키는 버그(소프트웨어 결함)가 발견됨에 따라 업데이트를 실시했지만 소비자들의 불만은 계속되고 있다고 MSNBC 인 터넷판 등 현지 언론들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은 10일 배터리 수명 단축에 대한 문제 해결 등을 위해 iOS5의 최신판 iOS5 .0.1을 배포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이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된 것이라는 평가도 있지만  애 플 홈페이지의 소비자 게시판(Apple's Support Communities)에는 많은 이용자가  최 신판 배포 이후에도 여전히 자신들의 아이폰 배터리의 수명단축 문제가 해결되지 않 았다고 주장했다.

일부 이용자들은 이 게시판에서 심지어 최신판을 내려받기한 후 오히려 상황이 더 악화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a.cruz'라고 자신을 밝힌 이용자는 이날 게시판에 "iOS5.0.1을 내려받았으나 배터리 수명은 여전히 불만족스럽고 아마도 더 나빠진 것 같다. 아무것도 사용하지 않았고 앱도 거의 없는데도 이런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고 말했다.

'sue 3811'은 "오늘 오전 업데이트와 충전 후 단 3시간 동안 5분 통화만 했을 뿐인데 배터리 수명은 70%까지 내려갔다"고 주장했다.

MSNBC는 일부 이용자들이 업데이트 후 완전히 충전할 수 있는 시간이 없었기 때 문에 100% 충전 후 사용한 것이 아니고 단지 배터리 수명을 나타내는 수치만을 본 것으로 실제 배터리 수명에 대해 정확한 확인이 이뤄진 것은 아닌 만큼 배터리 수명 문제가 해결됐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