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Gov’t to toughen punishment for sexual crimes on disabled
Published : Oct 7, 2011 - 13:56
Updated : Oct 7, 2011 - 13:56

SEOUL (Yonhap) -- Teachers and aspiring teachers will be permanently barred from working at schools, if they have a record of being convicted or fined for sex crimes, the government said Friday, announcing a set of new measures to crack down on sexual abuse of young students, especially disabled teens.

The measures call for raising the maximum jail term for rapists of the disabled from the current three years to five years and forcing all convicted of sexual attacks on the disabled to wear an electronic anklet.

In addition, those suspected of sexually abusing the disable can be indicted even without a complaint from the victim, under the government’s bid to eliminate possible loopholes in the current law.

The measures focused on toughening punishment for sex crimes on the disabled come amid the popularity of a Korean film based on the appalling real-life story of teachers sexually abusing their disabled students for years.

The film “Dogani,” whose English title is “The Crucible,” prompted public outcry not only because the crime happened at a Gwangju school for the disabled for years from 2000 but also because the convicted teachers received light punishments.

Of the six teachers charged, only two received actual jail terms, both less than a year, with the others getting suspended terms and acquitted of charges mainly because the victims’ parents agreed to cancel their accusations in return for compensation.

“The government will respond sternly to any sexual assault on the socially weak so the crime can be eradicated eventually,” Yim Jong-yong, minister of the Prime Minister’s Office (PMO), said in a press briefing.

According to the measures jointly set up by six relevant government offices, including the Prime Minister’s Office, the education, justice and welfare ministries, those who sexually assault the disabled will face up to five years of imprisonment.

Teachers who are fined 1 million won (US$840) or more for sex assault will be fired and barred from working again as a teacher.

Under the present system, a jail term or heavier punishment can be a reason for denying employment of a person as a teacher or removing a teacher from the job.

Students will be disciplined more strictly when they sexually assault their disabled peers than when they do the same to normal students, the government said, adding that schools will be recommended to change their rules in that direction.

As for the Gwangju school in question, the government said it has decided to take quick steps to forcibly shut it down while taking measures to protect its students.

Teachers involved in the incident will be ousted from the job and the authorities will conduct a thorough probe to determine whether there were additional sexual assaults on students and any corruption by the school foundation, the government added.

 

<한글 기사>

장애인 대상 성폭력 친고죄 폐지..처벌 강화

정부 합동 ‘도가니’ 대책 발표..광주 인화학교 폐교 조치

장애인 성폭력엔 전자장치 부착명령 청구 가능

앞으로 장애인 대상 성폭력 범죄에 대해 친고죄 가 폐지되고, 한 차례만 장애인 성범죄를 저질러도 전자장치가 부착된다.

또 영화 ‘도가니’의 실제 모델인 광주 인화학교가 폐교 조치되는 한편 인화학교를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우석의 설립허가가 취소되고 산하시설 3곳도 폐쇄된다.

임종룡 국무총리실장은 7일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내 용을 골자로 하는 정부 합동 장애인 성폭력 방지ㆍ피해자 보호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장애인에 대한 성폭력 범죄를 인정하는 범위에 ‘항거불능’을 입증 하지 않아도 되는 ‘위계ㆍ위력에 의한 간음’을 추가하기로 했다.

그동안 관련 법에 따라 ‘항거불능의 상태’일 경우에만 강간을 인정, 오히려 가해자에게 관대한 처벌이 이뤄진다는 지적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장애인 강간죄의 법정형을 3년에서 5년 이상으로 올리고, 장애인 성폭력 범죄는 1회만으로도 전자장치 부착 명령 청구가 가능하도록 하는 ‘특정범죄자에 대한 위치 추적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내달 중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아울러 교직원의 임용결격ㆍ당연퇴직 사유를 성폭력 범죄로 벌금형을 받은 경우까지 확대, 성폭력 가해자의 교단 접근을 원칙적으로 차단키로 했다.

다만 장애인 성폭력 사건에 대한 공소시효 폐지에 대해서는 보다 신중히 접근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추후 논의키로 했다.

정부는 또 광주 인화학교의 폐교 절차를 신속히 추진하는 한편 재학생 22명 중 가정에서 통학이 가능한 학생 15명은 인근 학교에 전학하도록 지원하고 인화원에 거 주하는 7명은 희망에 따라 다른 시설로 옮겨 생활하도록 할 방침이다.

‘도가니 사건’ 관련 교사는 원칙적으로 교단에서 배제하고, 추가 성폭행 유무, 학교 내부 비리 등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하기로 했다.

아울러 현재 진행 중인 장애인 시설 합동 점검 결과에 따라 유사 사례가 적발될 경우 폐교 등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정부는 성폭력 피해 장애인에 대한 보호를 확대하기 위해 ‘법률 조력인’ 제도 도입, 피해자 조사시 수화가 가능한 인력 보강, 상담ㆍ치료 지원 서비스 확대 등의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이와 함께 사회복지법인에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공익이사제를 도입하고 정보공개를 의무화하는 등 복지법인ㆍ시설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각종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임 총리실장은 “제도 개선을 위해 법률 개정이 필요하다”면서 “이번 정기국회 내에 모두 처리하도록 필요한 입법 조치를 하고 의원 입법인 경우 지원 조치를 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입법화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