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Ex-GNP leader vows to help Na in mayoral race
Published : Oct 6, 2011 - 18:11
Updated : Oct 6, 2011 - 18:11

Rep. Park Geun-hye, former chairwoman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at last declared that she will back the party’s campaign for the upcoming Oct. 26 by-elections.

In doing so, she added momentum to Na Kyung-won, who registered herself as Seoul mayoral candidate on Thursday.

“I shall discuss the detailed processes with corresponding party officials,” said Park on Thursday.

She also said that her decision was made to help out the party from its ongoing slump.

“Politics is about improving the people’s lives and giving them hope, but the political circles have failed to play that role,” she said.

“I have so far stayed out, leaving the helm to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but now is the time to pull ourselves together and work for fundamental changes.”

The present situation, including the public’s growing distrust of political parties, is not only a crisis for the GNP but for politics itself, she added.

“Parties may be to blame for their underperformances but this does not mean that party politics is no longer required,” she said.

By this, Park largely referred to the current support for the liberal bloc’s independent candidate, Park Won-soon.

Civic activist Park, who is leading his GNP rival in most public polls, is to register himself with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on Friday, most likely as an independent candidate.

“Regardless of whether you join the party or not, you nevertheless will be the sole opposition candidate and we shall offer the best support possible in the mayoral race,” Rep. Sohn Hak-kyu, chairman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told Park during their meeting on Thursday.

Sohn, following the party’s failure to field its own candidate in the opposition bloc’s internal race against Park, offered on Tuesday to resign but called off his decision the following day after other DP leaders strongly opposed it.

In response to Sohn’s pledges, Park also hinted that he may consider joining the DP after the by-election results.

“Should the DP take the lead in creating a new political order through the upcoming by-election, I would be happy to work together with the party,” Park said.

Most of Park’s supporters, however, disapproved of his entering the DP.

According to a public poll conducted by Seoul Sinmun on Wednesday, 58.3 percent of respondents were against his DP membership.

Park, while postponing his final decision regarding the issue of DP membership, is to kick off a united election campaign with members of all three opposition parties and leading liberal civic groups, according to officials.

Eyes are also on Ahn Chul-soo, though he has not yet stepped out to join the camp. Ahn declined to run for mayor last month, endorsed Park and has been touted as a possible liberal rival to Park, who is the GNP’s presidential frontrunner.

By Bae Hyun-jung (tellme@heraldcorp.com)

 

<한글기사>

박근혜 "재보선 지원할 것..정치의 위기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6일 "10ㆍ26 재ㆍ보 궐선거를 지원하겠다"면서 "지원 방식과 지원 지역은 당 관계자와 상의하겠다"고 밝 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 국감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서울 시장 보선 등 재보선 지원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서울 말고도) 다른  지역에서 도 보궐선거가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선거는 당 지도부 위주로 치르는 것'이라는 기존 입장에서 선회한데 대해 "정치가 국민 삶의 질을 높이고 희망을 드려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참 송구스럽다.

정치권 전체가 많은 반성을 해야 한다"면서 "그동안 정부와 여당이 잘 할 수 있도록 한발 물러나 있었는데, 지금 상황은 한나라당 뿐 아니라 정치 전체가 위기"라고  설 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이기 때문에 모두가 힘을 모아야 되고 당과 우리 정치가 새 롭게 변할 수 있도록 저도 최선을 다해야 하지 않나라고 생각해 이번에 (지원) 결정 을 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박 전 대표가 재보선 과정에서 서울시장 선거에 국한하지 않고  전국 적인 지원 유세 등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또 이번 선거 지원을 계기로 본격적인 대권 행보에 나설 것으로도 전망된다. 한 측근은 "이제 자신이 나설 수 밖에 없는 대의명분이 확실해졌다"고 말했다.

그가 이날 `당 지도부'가 아니라 `당 관계자'와 상의해 구체적 지원 방안을  결 정하겠다고 언급한 것도 지도부에 국한하지 않고 각 지역 재보선 출마자나 당  안팎 의 인사들과 폭넓은 교감을 하겠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박 전 대표는 선거 지원시 구체적 직책을 맡을 지에 대해선 "그건 중요한 일이 아니다"라며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고, 재보선이 `대선 전초전'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데 대해서는 "대선과 상관없는 선거"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복지당론' 결정에 대해 "당이 복지당론을 그렇게 결정한 것은 평가할  일 이며 우리나라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하고, 복지당론이 자신의 복지관과 비슷한데 대한 당 일각의 비판과 관련해서는 "국민을 바라보고 생각하면 답이 나오는 문제"라고 일축했다.

한편 박 전 대표는 최근 `정당정치의 실종'이 거론되는데 대해 "정당의  뒷받침 없이 책임있는 정치ㆍ정책을 펴나가기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비판을 받고 있다고 해서 정당 정치가 필요없다는 식으로 나아가서는 안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정당정치가 필요하다는 점은 분명한데 여러 가지로 고쳐야 하고 변화하고 개혁해야 한다면 그걸 어떻게 국민이 바라는 방향대로 변화시키느냐에 힘을  기울여 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놓고 최근 정치권을 강타한 `안철수ㆍ박원순 바람'에 대응하기 위헤  한나 라당의 변화와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강조한 것 아니냐는 해석 이 나온다. (연합뉴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