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ye
'The Simpsons' is in danger in 23rd year
Published : Oct 5, 2011 - 10:18
Updated : Oct 5, 2011 - 10:18

NEW YORK (AP) — In its 23rd year on TV, "The Simpsons" could be on the endangered species list.

The show's producer said Tuesday the show can't continue under its current financial model, following a report that big pay cuts are being sought for the actors who provide voices for Homer, Marge and Bart Simpson and other characters.

"We believe this brilliant series can and should continue, but we cannot produce future seasons under its current financial model," said Chris Alexander, spokesman for 20th Century Fox Television. He said producers hope a deal can be reached.

The animated series is a fixture on Fox's Sunday night schedule, and critics consider it one of the best shows in the medium. But like many programs that have been on the air for a long time, the cost of making it has become prohibitive.

The Fox network reportedly loses money each year on new episodes, even as all the old episodes run in perpetuity in reruns and are a cash cow for producers and creators.

The Daily Beast reported Tuesday that producers are demanding a 45 percent pay cut from the six voice actors, who reportedly make nearly $8 million each for a season. The website said the voice actors have offered to take a 30 percent pay in return for a portion of the show's syndication and merchandise revenue.

Allan Mayer, a spokesman for one of the show's voice actors, Harry Shearer, said he had no comment on the talks. The manager for Dan Castellaneta, the voice of Homer Simpson, told The Associated Press she didn't know about the negotiations, and creator Matt Groening didn't immediately return a phone call.

"The Simpsons" is averaging 7.1 million viewers for its new episodes this fall, down 14 percent from last year. Back in the 1991-92 season, an average of 21.7 million people watched it every week, Nielsen said.

The median age of the show's viewers back two decades ago was 23, and this season it is still very young for a TV show — 32, Nielsen said. That's an indication of how the show has regenerated its audiences as the years go by.

"It's still a very young and male audience, which is difficult to reach on broadcast TV," said Brad Adgate, a researcher for Horizon Media. "Its longevity is due to that. They can charge a premium to reach that audience, and they do."

 

<한글기사>

美인기TV만화 '심슨 가족' 종영되나?



(뉴욕 AP=연합뉴스) 23년째 방영 중인 미국 TV 만화 '심슨 가족'(The Simpsons) 이 성우들의 임금 문제 등으로 종영 위기를 맞고 있다.

프로그램 제작자들은 막대한 제작비가 들어 방영하면 할수록 손해라며 주요  등 장인물인 마지, 바트 등의 목소리 연기를 맡은 성우 6명의 임금을 대폭 삭감하기로 했지만 해결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4일(현지시간) 인터넷 매체인 데일리 비스트 보도에 따르면 프로그램  제작자들 은 주요 성우들이 시즌마다 1인당 800만 달러를 벌어들인다며 이들의 임금 45%를 삭 감하겠다고 밝혔다. 성우들은 프로그램 수익의 30%를 요구하고 있다.

폭스방송 대변인인 크리스 알렉산더는 "현재의 재정 구조로는 향후 시즌을 제작 할 수 없다"고 말했다.

1989년 12월 폭스방송에서 첫 전파를 탄 심슨 가족은 호머, 마지 부부와 바트, 리사, 매기 세 자녀 등으로 구성된 심슨 가족이 일상에서 겪는 일을 풍자로 담아내 미국 TV 역사상 최장수 만화 시리즈로 기록되고 있다.

하지만 방영 기간이 오래되다 보니 제작비가 엄청나게 늘어나 새로운  프로그램 을 제작한다 해도 수지는 맞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청자도 감소하고 있다. 최근 방영한 프로그램 시청자는 평균 710만명으로, 지 난해보다 14% 감소했다. 1991~1992년에는 매주 2천170만명이 시청했다. 

그러나 심슨 가족 시청자의 평균 연령이 20년 전 23세에서 현재도 여전히  젊은 층인 32세라는 점은 제작자들에게는 놓칠 수 없는 매력이다.

미디어 분석가인 브래드 애드게이트는 "TV 앞에 좀처럼 앉지 않는 젊은 남성 시 청자들을 계속 붙들어 둔 것이 이 프로그램의 장수 비결"이라며 이런 시청자들을 위 해 제작사들이 비싼 값을 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