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Park hat trick as Korea thrashes Lebanon
By
Published : Sep 2, 2011 - 22:11
Updated : Sep 2, 2011 - 23:25

GOYANG (AP) -- A hat trick by new Arsenal signing Park Chu-young lifted South Korea to a 6-0 win over Lebanon in their World Cup qualifier on Friday.

Ji Dong-won of Sunderland also scored twice as Korea outclassed the visitors from start to finish to take an early lead at the top of Group B in the third round of Asian qualifying.



Park Chu-young scores his second goal against Lebanon on Friday during the Asia region preliminary match for the 2014 Brazil World Cup held at Goyang Stadium in Gyeonggi Province. South Korea beat Lebanon by 6-0. (Yonhap News)


South Korea is looking to qualify for an eighth successive World Cup and the three points were never in doubt after Park put the hosts ahead with a volley in the eighth minute.

Roared on by a capacity crowd, the Koreans continued to press and Ji hit a post before the second goal came when Park headed in a Ki Sung-yeung corner seconds before halftime.

Lebanon rarely threatened and was reduced mainly to speculative attempts from long-distance, but was hanging in there until Ji made it 3-0 in the 66th minute.

The Sunderland striker headed a cross into Park's path and though the ensuing shot was saved by the goalkeeper, Ji shot the rebound into an empty net.

Seconds later, Park completed his hat trick with a low shot from the right side of the area.

Kim Jung-woo got on the scoresheet in the 82nd minute and Ji made it half a dozen in the 85th.

``We won because all the players created space and showed great movement,'' Park told reporters after the match. ``We all did what we were supposed to and in the end, it was a straightforward win.''

South Korea travels to Kuwait for the second round of games on Tuesday.

``The away games will be much more difficult but we have what it takes to get a result,'' added the captain.

The top two from each group progresses to the final round of qualification. The other fixture in Group B was to take places later on Friday with United Arab Emirates at home to Kuwait.

After a 3-0 friendly loss to Japan last month, coach Cho Kwang-rae was pleased with how his team bounced back.

``It was a return to our old selves,'' said Cho.``There were a lot of positives from the match but there is a long way to go. Kuwait is a better team technically than Lebanon and we now have to focus on that match and try to collect the points.''

Lebanon coach Theo Bucker admitted that he had been more concerned with getting points against the Emirates on Tuesday than the unlikely task of avoiding defeat in Korea on Friday.

``More than coming here to win, we came to prepare for the next game,'' said the German. ``Korea has some good players and I was impressed with the teamwork and the way in which the team moved the ball around.

``If Korea plays like this against Kuwait next week, it will be enough to win.''

 

<한글기사>

박주영, 아스널 입단 '자축 해트트릭'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 입단으로 아홉 번째 한국인 프리미어리거가 된 대표팀 주장 박주영(26·아스널)이 레바논을 상대로  '자 축포' 세 방을 연달아 쏘아 올렸다.

박주영은 2일 오후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4년 브라질월드컵  아시 아지역 3차 예선 1차전 레바논과의 홈경기에서 선발출전해 69분을 뛰면서 전반 7분 선제골을 포함해 세 골을 뽑아냈다.

홍철(성남)이 중원 왼편에서 길게 올려준 공을 놓치지 않고 수비수 두 명을  제 치고 골대 정면으로 달려들면서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레바논 골 그물을 흔들었다.

박주영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전반 추가시간 기성용의 왼쪽 코너킥을 헤딩으로 마무리해 쐐기골을 터뜨렸고, 지동원의 추가골로 3-0으로 앞서가던 후반 22분에는 오른편으로 드리블해 들어간 뒤 과감한 오른발 슈팅을 때려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박주영으로서는 그간의 마음고생을 털고 '부활'을 알리는 신호탄이자 새 둥지 아 스널에서의 활약을 예고하는 연속 득점이었다.

전 소속팀인 AS모나코의 2부리그 강등으로 올여름 내내 새 팀을 찾았던  박주영 은 이적료와 병역 문제로 이적 협상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으면서 정신적으로 큰 부담을 안았다.

이 와중에 제대로 된 팀 훈련을 하지 못하는 바람에 몸 상태와 경기 감각도  함 께 내려앉았다.

지난 10일 열린 일본과의 원정 친선전을 앞두고는 대표팀에 먼저 합류해 컨디션 을 끌어올리려 했지만 역부족이었고 결국 기대 이하의 활약으로 0-3 참패를  떠안았 다.

하지만 대표팀 합류와 함께 프리미어리그 아스널 이적을 확정 지으며 모든 부담 을 털어냈고, 이는 곧바로 레바논전에서의 해트트릭으로 이어졌다.

후반 24분 3만7천여 관중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이근호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나 온 박주영의 이날 활약은 전술적으로나 대표팀 주장으로서 모두 완벽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박주영의 임무는 익숙한 원톱 공격수가 아닌 전임 주장인 박지성(맨체스터 유나 이티드)이 맡았던 왼쪽 날개였다.

조광래 감독은 박지성이 태극마크를 반납하고 이청용(볼턴)마저 최근  정강이뼈 가 부러져 대표팀의 공격 '삼각편대'가 무너진 상황에서 박주영을 왼쪽 측면 공격수 로 세우는 '박주영 시프트'를 가동했다.

한·일전 때처럼 박주영이 최전방에서 부진할 때의 파급 효과를 고려하면서  그 가 최전방과 좌·우를 오가는 '스위칭 플레이'에 익숙하다는 점을 믿고 내린 결정이 었다.

조광래 감독도 경기에 앞서 "박주영의 컨디션이 완전하지는 않지만 이적 문제를 해결하면서 심리적으로 안정을 찾았고 본인도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고 전폭적인 신뢰를 보냈다.

그리고 박주영은 이 같은 조 감독의 믿음에 100% 이상 부응하면서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대장정에 나선 한국의 첫 승리를 이끌었다.

박주영은 경기가 끝난 뒤 "우리 선수들이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면서 공간이  많 이 생겼다"며 이날 승리의 공을 동료에게 돌렸다.

그는 또 "원정경기가 어려울 수 있지만 처음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쿠웨이트 로 이동해서 빨리 쉬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쿠웨이트전에서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