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S. Korea, China bust phone scam ring targeting S. Korea
Published : Apr 24, 2011 - 13:53
Updated : Apr 24, 2011 - 13:53
Chinese prosecutors have arrested 23 suspects over phone fraud on South Koreans, Seoul's prosecutors said Sunday, the first bust on a scam ring after the two neighboring countries agreed to thwart voice phishing scams that have caused huge financial damage in South Korea in recent years.

Voice phishing involves random phone calls to dupe victims to siphon their bank accounts. Callers, growingly traced to networks in China, masquerade as police or bank officials, or sometimes demand ransom claiming they are holding a family member hostage.

The damage from phone fraud has reached over 200 billion won (US$185 million) over the last three years, according to South Korean prosecution data. More than 1,500 suspects of the scams are believed to have fled to China during the past five years.

A Chinese ringleader and 22 other scammers allegedly swindled several billion won from South Koreans by impersonating officials of financial institutions and fooling them into depositing their money at certain bank accounts.

The Chinese prosecutors are also chasing other members of the busted phone scam ring that allegedly has about 100 members, according to Seoul's prosecutors.

The bust came three months after South Korean Prosecutor General Kim Joon-gyu and Meng Jianzu, China's public security minister, agreed to cooperate in rooting out voice phishing scams.

South Korean prosecutors said they can soon extradite 15 separate suspects from China over similar scams that caused some 150 billion won ($138 million) in damages from 20,000 victims. The prosecutors did not give any specific time frame.

(Yonhap News) 


<한글 요약>

韓-中 공동 합의 후 보이스 피싱 용의자 23명 적발 

우리 국민을 '낚아' 온 23명의 보이스 피싱 용의자들이 중국 공안에 의해 체포되었다고 검찰이 24일 밝혔다. 이들은 한-중 두 나라가 보이스 피싱 근절을 위해 협동하기로 합의한 후 처음 적발된 용의자들이다. 중국 용의자들의 보이스 피싱은 지금까지 한국에 막대한 금융 피해를 입혔다. 

중국에 기반을 두고 활동하는 용의자들은 경찰이나 은행 간부로 둔갑하거나 가족을 납치하고 있다는 전화로 거액의 돈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자료에 의하면 지난 3년 간 보이스 피싱에 의한 피해액은 2천 억에 달한다. 지난 5년 간 중국으로 도피한 보이스 피싱 용의자들은 1,500명 가량으로 예상된다. 

우두머리를 비롯한 22명의 사기꾼들은 수 억의 돈을 한국인들로부터 요구해 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금융기관의  간부인 척하며 지정된 통장에 입금을 하도록 유도했다. 

중국 공안은 이번에 적발된 용의자들 이외에 100명의 멤버를 두고 있는 다른 보이스 피싱 집단 또한 추적하고 있다고 우리 검찰이 밝혔다. 

우리 검찰은 비슷한 방식으로 2만 명의 피해자들에게 1,500억 가량의 거액을 요구한 15명의 다른 용의자들에 대해 범죄인 인도 요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정확한 시기는 아직까지 밝혀진 바 없다.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