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Lover helped professor murder wife
Published : May 25, 2011 - 11:26
Updated : May 25, 2011 - 11:58

Police have found a professor in Busan who confessed to killing his wife colluded with his lover in the crime.

Police have asked for Interpol’s cooperation in search for the woman who has fled the nation.

The 53-year-old professor, identified by his surname Kang, admitted that he strangled his 50-year-old wife on April 2.

Her body was found in a hiking sack last Saturday.

Police said Kang killed her in his car at 11 p.m. in a public parking lot. His lover, surnamed Choi, 50, helped him move her body to an islet on Nakdong River which runs across the city, and the pair used her car to transport the body.

The professor was detained Saturday and denied charges, but he made the confession after investigators produced evidence including his wife’s hairpin and traces of her blood detected inside his car, police said.

He initially said the murder was incidental.

It was later revealed that he and his lover had planned the crime.

Police found from his computer that he had searched the Internet to find out how to kill someone and hide the body.

On March 27 he bought the 1-meter-long backpack and invested in places, including the islet, in search of a place to dispose of the body, police said.

The couple were in the process of a divorce suit.

(Herald Online)




(관련기사)

아내 살해 대학교수, 내연녀와 공모해 범행

실종 50일 만에 스포츠용 가방에 숨진 채  발견 된 50대 여성 사건은 남편인 대학교수 외에 내연녀도 범행에 가담했던 것으로  드러 났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25일 재혼 1년도 못돼 이혼소송 중이던 아내 박모(50)씨를 목졸라 죽이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대학교수 강모(53)씨를 구속한 데 이어 외국으 로 도피한 강씨의 내연녀 최모(50)씨를 수배했다.

특히 지난달 2일 강씨와 최씨가 공모해 범행을 저지른 뒤 경찰 수사가 진행되자 최씨는 출국해버려 경찰은 인터폴에 수사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이날 오후 11시께 부산 해운대구 모 콘도 부근에서  박씨 를 자신의 그랜저에 태운 뒤 모 호텔 인근 공영주차장에서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때 강씨의 내연녀 최씨는 주차장 부근에서 다른 차량을 대기시켜 놓고  있다 가 강씨가 숨진 박씨를 옮겨 실었고 이후 을숙도대교까지 함께 동행해 시신 유기를 도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또한 강씨는 우발적으로 살해했다는 진술과 달리 지난 3월 27일 부산 북구의 한 아웃도어 매장에서 스포츠용 가방을 구입한 뒤 거가대교 등 경남지역을 돌며 시신을 버릴 장소를 물색, 사전에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강씨는 범행과정에서 내연녀 최씨가 가담한 흔적을 없애기 위해 범행 전날인 지 난달 1일 내연녀 최씨에게 시신을 운반할 차량을 확인하고 '맘 단단히 먹으라'는 내 용으로 보낸 휴대전화 메시지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본사에까지 찾아가  삭제시켰 지만 경찰은 이를 복원해 범행 공모 증거를 확보했다. (연합)

naver
MOST POPULAR
LATEST NEWS